Home » 아시아 » 인도네시아 해군, 53명 탑승 잠수함과 연락 두절

인도네시아 해군이 발리 북쪽 해상에서 무기 훈련을 준비하던 53명의 해군 장병들을 태운 잠수함과 연락이 끊겼다고 군 대변인이 21일(현지시간) 밝혔다. 1980년대 초 가동된 독일제 KRI 낭갈라-402가 예상된 훈련 결과를 전달하는데 실패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인도네시아 국방부는 공중 수색 결과 잠수함이 가라앉은 것으로 추정되는 인근 해역에서 기름띠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기름띠는 잠수함의 연료탱크 손상이나 승무원의 구조 신호일 수 있다고 해군은 전했다. 또 인도네시아 국방부는 해군 함정 2척이 이 지역 수색을 위해 수중 음파 탐지기를 갖추고 해상에 파견됐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해군은 성명에서 “잠수 중 정전이 발생해 통제력을 상실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잠수함이 “수심 600~700m(2000~2300피트)까지 하강했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 선박이 최대 250m(820피트)를 지탱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 국방부는 호주, 싱가포르, 인도 등이 구조 지원요청에 응했다고 밝혔다. 하디 짜잔토헤 군 사령관은 이날 로이터통신과의 문자 메시지에서 “발리에서 60마일 떨어진 해역에서 53명을 수색하고 있다”고 전해왔다. 통신은 군 당국의 말을 인용해 사고 당시 잠수함이 어뢰 훈련을 하고 있었다고 전했으나 AP통신은 미사일 발사 훈련을 위한 예행연습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잠수함은 현지 시각으로 수요일 오전 4시 30분에 선박과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전해졌다. 군 수장은 인도네시아 콤파스 언론에 잠수함이 잠수 허가를 받은 후 연락이 끊겼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군은 현지시각으로 오전 9시37분쯤 국제잠수함탈출구조연락사무소에 조난전화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독일에 건조된 2척과 한국제 신형 보트 3척을 포함해 5척의 군 잠수함을 운용하고 있으며 2024년까지 최소 8기 이상을  가동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https://www.npr.org/2021/04/21/989422008/indonesian-navy-loses-contact-with-submarine-53-aboar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