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중국 » 중국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돼지절반 도살-로이터

BEIJING (Reuters) – As many as half of China’s breeding pigs have either died from African swine fever or been slaughtered because of the spreading disease, twice as many as officially acknowledged, according to the estimates of four people who supply large farms.

중국의 사육돼지 중 절반 이상이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사망했거나 전염 우려로 도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규모 돼지 농장들을 운영하는 4명에 의해 확인된 것으로 중국당국에 의해 공식 확인된 것보다 2배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While other estimates are more conservative, the plunge in the number of sows is poised to leave a large hole in the supply of the country’s favorite meat, pushing up food prices and devastating livelihoods in a rural economy that includes 40 million pig farmers.

씨암돼지 수의 급락은 중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돼지고기 공급에 치명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로인해 음식가격의 상승과 중국내 4,000만 명의 돼지농가를 포함한 농촌경제에 치명적인 손실을 초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omething like 50% of sows are dead,” said Edgar Wayne Johnson, a veterinarian who has spent 14 years in China and founded Enable Agricultural Technology Consulting, a Beijing-based farm services firm with clients across the country.

“중국에서 14년을 보낸 수의사 에드가 웨인 존슨 (Edgar Wayne Johnson)은”중국내 씨암돼지의 50%가 죽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베이징에 기반을 둔 농장 서비스회사인 ‘Enable Agricultural Technology Consulting’을 설립해 중국 전역에 돼지농장을 소유한 고객을 두고 있다.

Three other executives at producers of vaccines, feed additives and genetics also estimate losses of 40% to 50%, based on falling sales for their companies’ products and direct knowledge of the extent of the deadly disease on farms across the country.

돼지관련 백신과 사료첨가제 및 유전학 관련 3명의 전문가들은 회사제품 판매감소와 전국농장의 치명적인 질병의 정도에 대한 직접적인 지식을 바탕으로 자사 제품의 40%에서 50%의 손실을 예측하고 있다.

Losses are not only from infected pigs dying or being culled, but also farmers sending pigs to market early when the disease is discovered nearby, farmers and industry insiders have told Reuters, which analysts say has kept a lid on pork prices in recent months.

돼지사육 농부들과 업계종사자들이 로이터 통신에 밝힌 것은 최근 감염된 돼지가 죽어가고 있거나 개체가 감소될 뿐만 아니라 인근 농장에서 질병이 발견되면 농부들은 돼지를 조기에 시장에 내보내 돼지고기 가격을 몇 개월 동안 유지해 왔다고 밝혔다.

However, prices began rising substantially this month and China’s agricultural ministry has said they could surge by 70 percent in coming months as a result of the outbreak. Pork accounts for more than 60% of Chinese meat consumption.

그러나 이번 6월에 돼지고기 관련 물가가 크게 상승하기 시작했으며 중국 농무부는 앞으로 수개월 내에 돼지관련 물가가 70%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돼지고기는 중국 고기소비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China, which produces half the world’s pork, said this month its sow herd declined by a record 23.9% in May from a year earlier, a slightly deeper drop than for the overall pig herd.

전세계 돼지고기의 절반을 생산하는 중국은 씨암돼지와 관련, 지난 5월에 전년도 대비 23.9%의 기록적인 감소를 나타냈다.

Sows, or adult females bred to produce piglets for slaughter, account for roughly one in 10 pigs in China. A decline in the sow herd usually equates to a similar drop in pork output, industry experts say.

도축용으로 쓰일 새끼돼지를 생산하기 위한 암돼지는 중국에서 10마리 중 1마리 정도다. 암돼지가 감소한 것은 돼지고기 생산량이 감소한 것과 같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Rural Affairs did not respond to a fax seeking comment on claims of much higher losses than officially reported. It said on June 24 the disease has been “effectively controlled”, state news agency Xinhua reported.

공식적으로 보고된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손실이 있다는 주장에 대한 로이터의 질문에 중국 농림부는 답변하지 않았다. 중국 신화통신은 지난 6월 24일 “이 질병은 효과적으로 통제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Dutch agricultural lender Rabobank said in April that pork production losses from China’s African swine fever outbreak could reach 35%. It is revising that number higher to account for widespread slaughtering in recent months, Pan Chenjun, senior analyst, told Reuters.

네덜란드의 농업관련 융자업체인 라보뱅크(Rabobank)는 지난 4월, 중국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으로 인한 돼지고기 생산손실이 35%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분석가 판 첸쥔(Pan Chenjun)은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수개월에 걸쳐 도살이 광범위하게 일어 났음을 설명하기 위해 수치를 수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기사 링크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