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아메리카 » 미국의 총기문제는 곧 ‘돈’ 문제다

총기사건

미국의 총기문제는 곧 돈과 관련돼 있다.
대형 총기사건이 터지고나면 총기류가 불티난듯 팔려나간다. 총기로부터의 안전을 지키기위해 총기를 구입한다.

여기에는 총기류 거래상들의 로비가 깊이 연결돼 있다. 전미총기협회는 잘 알려진 단체다.

지난 12월 4일,  공화당이 장악한 연방상원은 민주당 의원들이 상정한 두 건의 총기 규제 강화법안을 부결시켰다. 총기 구입시 구매자 신원 확인을 강화하고 테러리스트로 의심되는 사람은 구매를 금지하는 내용이었다.  테러 용의자에게 72시간 동안 총기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도 부결됐다. 공화당 의원들이 대부분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즈는 샌버나디노 총기사건 이후 95년만에 총기규제에 관한 사설을 1면에 실었다. 공화당 측은 뉴욕타임스가 총기 규제 홍보지로 전락했다고 공격한다. 상대가 누구이든 군수업계의 ‘재산’을 지켜주는 일에는 타협이 없는 공화당이다.

미국에서는 평균 매일 한건씩의 총기사건이 발생한다. 지난 2일 밸생한 샌버나디노와 같은 테러수준의 총기사건도 가끔씩 발생한다. 미국은 한국보다 총에 맞을 확률이 78배나 높다는 보도도 나온다.

총기 업계의 1년 총 매출액은 135억 달러, 이중 순익은 15억 달러에 달한다.
미국내 총포상의 연간 매출액은 31억 달러, 미국내 총기 소유 가정 비율은 31%다. 미국에 존재하는 현 총기수는 약 3억정에 달한다. 미국인 26만명 이상이 총기, 총포 업계에 종사하고 있다.

이 모든 문제의 배후에는 총을 팔아서 돈을 벌어야 한다는 ‘자본주의’의 신념이 깔려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